Syndicate content

conditional cash transfers

동아시아의 도전 과제

Axel van Trotsenburg's picture
Also available in: English | 中文

동아시아는 지난 30년 간 이어진 전례 없는 경제 성장 덕분에 전 세계 경제의 25%를 차지하는 경제 동력원으로 성장했다.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을 비롯한 이 지역은 좀 더 노동 집약적이고 포용적인 성장을 이루어낸 덕분에 수억명의 사람이 극심한 가난에서 벗어나 더 큰 번영을 누릴 수 있었다.

이러한 성공에는 대가가 따랐다. 지난 해를 기준으로 동아시아 인구 중 1억명이 아직도 하루 1.25 달러로 생활한다. 약 2억 6000만명이 여전히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생활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계 경제가 악화되거나 자국에 보건 악재 혹은 식량난이 발생하면 다시 가난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이들의 불확실한 미래야말로 동아시아의 급성장이 낳은 불평등이 갈수록 커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지역의 소득 격차는 2008년 세계 금융위기로 말미암아 한층 가중되었다.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경우 소득 격차가 악화되었으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에서는 소득 격차의 정도가 계속해서 높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

东亚的挑战:确保经济增长惠及贫困人口

Axel van Trotsenburg's picture
Also available in: English | 한국어

东亚地区在过去30年经历了史无前例的经济增长,成为占世界经济四分之一的世界经济发展龙头。

在很大程度上由于劳动集约型和包容性经济增长,包括中国、印尼、马来西亚、泰国和越南等国在内的东亚地区使亿万人民摆脱了极贫状况,走上富裕之路。

然而,成功的同时仍有挑战。截止到2014年,东亚地区还有一亿人每天生活费低于1.25美元,约有2.6亿人每天生活费低于2美元。如果全球经济出现滑坡,如果家人生病、遭遇粮荒或受到其他冲击,他们就有可能重新陷入贫困。他们面对不确定的未来,反映出东亚高速增长带来的日益严重的不平等。

East Asia’s challenge: ensuring that growth helps poor

Axel van Trotsenburg's picture
Also available in: 中文 | 한국어

Unprecedented economic growth in the last three decades propelled East Asia into an economic powerhouse responsible for a quarter of the world’s economy.

Hundreds of millions of people across the region, including in China, Indonesia, Malaysia, Thailand and Vietnam, lifted themselves out of extreme poverty and enjoyed greater prosperity, largely because of more labor-intensive and inclusive growth.

The success didn’t come without challenges. As of last year, 100 million people in East Asia still live on $1.25 a day. About 260 million still live on $2 a day or less, and they could fall back into poverty if the global economy takes a turn for the worse or if they face health, food and other shocks at home. Their uncertain future shows the increasing inequality of East Asia’s galloping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