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ndicate content

동아시아의 도전 과제

Axel van Trotsenburg's picture
Also available in: English | 中文

동아시아는 지난 30년 간 이어진 전례 없는 경제 성장 덕분에 전 세계 경제의 25%를 차지하는 경제 동력원으로 성장했다.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을 비롯한 이 지역은 좀 더 노동 집약적이고 포용적인 성장을 이루어낸 덕분에 수억명의 사람이 극심한 가난에서 벗어나 더 큰 번영을 누릴 수 있었다.

이러한 성공에는 대가가 따랐다. 지난 해를 기준으로 동아시아 인구 중 1억명이 아직도 하루 1.25 달러로 생활한다. 약 2억 6000만명이 여전히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생활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계 경제가 악화되거나 자국에 보건 악재 혹은 식량난이 발생하면 다시 가난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이들의 불확실한 미래야말로 동아시아의 급성장이 낳은 불평등이 갈수록 커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지역의 소득 격차는 2008년 세계 금융위기로 말미암아 한층 가중되었다.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경우 소득 격차가 악화되었으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에서는 소득 격차의 정도가 계속해서 높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