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ndicate content

Cybersecurity

Breaking new ground: growing the digital economy through cyber risk reinsurance PPPs in EMDEs

Jinsuk Park's picture
Also available in: 한국어


Photo: ItNeverEnds | Pixabay Creative Commons

The digital economy has emerged as a key driver of growth and development across the world. According to Huawei and Oxford Economics, it accounted for 15.5% of global GDP in 2016 and this share is expected to increase to 24.3% by the year 2020—growing 2.5 times higher than the overall growth of the global economy.

However, along with rapidly increasing digitization, we are witnessing an exponential increase in cyber risks. These have potentially huge financial impacts that could place entire economies and societies in jeopardy. Such threats now typically include privacy breaches, cyber fraud, denial-of-service attacks, and cyber extortion. There are many examples just within the last few years. For instance, a cyber attack on Ukraine’s power grid in 2015 caused serious power outages, and in 2016, the Central Bank of Bangladesh lost $81 million in a cyber heist. That same year, more than 3.1 billion records were leaked globally.

While traditional approaches such as establishing computer emergency response teams and national cyber security agencies are important, there is a need to engage more actively with both public and private entities through new institutional structures, new technologies, and new business models. Cyber risk insurance is one tool that can help address these challenges.

새로운 패러다임 구축: 민관협력사업(PPP)모델 활용을 통한 개발도상국 사이버재보험 시장개발 및 디지털 경제성장

Jinsuk Park's picture
Also available in: English


Photo: ItNeverEnds | Pixabay Creative Commons

디지털 경제는 최근 글로벌 경제의 성장과 발전의 핵심 동력으로 부상하였다. 화웨이(Huawei)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의 공동연구에 따르면, 디지털 경제는 2016년에는 전 세계 GDP의 15.5%를 차지하였으며, 2020년에는 세계 경제 성장율 보다 2.5배 더 빠르게 성장하여 그 비율이 24.3%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글로벌 경제의 급속한 디지털화에 따른 성장의 이면에는 사이버 리스크의  기하급수적인 증가도 자리하고 있다. 다양한 사이버리스크가 현실화 된다면 막대한 경제적 손실 발생에 따른 관련 국가의 경제와 사회를 큰 혼란에 빠뜨릴 수도 있다. 주요한 사이버 위협으로는 개인정보유출, 사이버사기, 서비스장애 및 사이버협박 등이 있다. 최근 사례를 살펴보면, 2015년 우크라이나 변전소에 대한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대규모 정전사태와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의 8,100만 달러 해킹 도난사례가 있다. 2016년 전세계적으로 한해에만  31억 건 이상의 기록이 유출된 것으로 파악된다.

각 국가 차원의 사이버 보안 기관 및 사이버사고 대응팀 설립 등 기존의 접근방식도 중요하지만,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이 공동으로 필요한 제도를 구축하고 최적의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새로운 솔루션이 필요한 시점이다. 사이버 리스크 보험은 이와 같은 과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적합한 해결책이다.